• STONEBRIDGE

League Table Awards | Best Venture Capital House(미래창조과학부장관상) 스톤브릿지, 성공적인 혁신 투자 '으뜸' 창조경제혁신펀드

스톤브릿지캐피탈(이하 스톤브릿지)은 유망한 벤처기업을 발굴한 벤처캐피탈들 중 단연 돋보이는 곳이다. 이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사용하는 '배달의 민족(우아한형제들)', '직방(채널브리즈)', '티켓몬스터' 등에 선제적으로 투자한 벤처캐피탈로도 유명하다. 혁신적이거나 시대를 앞서가는 벤처기업에 누구보다 먼저 투자해 벤처 산업 육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스톤브릿지는 24일 머니투데이 더벨과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주최·주관한 '2017 한국벤처캐피탈대상'에서 'Best Venture Capital House'(미래창조과학부장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상은 창조경제혁신펀드와 한국IT펀드(KIF), 모태펀드(미래계정) 위탁 운용사를 대상으로 선정된다. 해당 위탁 운용사들 중 2016년 투자집행 실적이나 회수, 펀드레이징 등 벤처투자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둔 곳이 낙점된다. 스톤브릿지는 2015년 10월 부산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창조경제혁신펀드인 '스톤브릿지이노베이션쿼터투자조합'(약정총액 310억 원)을 결성했다. 이 펀드는 부산에 기반을 둔 기업과 식품, 생활, 패션섬유, 전기 및 전자제품 등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의 전략 산업을 발굴하고 투자하고 있다. 2016년 총 10개 기업에 78억 6000만 원 가량을 투자하며 지역내 우수기업 발굴을 견인하고 있다. 현재까지 투자 소진율은 40%정도로 알려졌다. KIF의 출자를 받아 만든 펀드도 있다. 2010년과 2016년 만든 KIF펀드다. 펀드명은 각각 '2010KIF-스톤브릿지IT전문투자조합'(약정총액 337억 원)과 '2015KIF-스톤브릿지IT전문투자조합'(약정총액 600억 원)이다. 당초 지난해 결성된 KIF조합은 410억 원으로 결성될 예정이었으나 최종에는 190억 원이나 증액됐다. 투자조합의 주요 LP는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서 운용하는 KIF(200억 원)와 산업은행(50억 원)이다. 운용사(GP)인 스톤브릿지는 10억 원을 출자했다. 결성금액 600억 원 중 나머지 340억 원은 스톤브릿지의 또다른 투자조합에 출자한 민간 LP들로 알려졌다. 스톤브릿지가 청산을 준비하고 있는 투자조합의 수익률이 좋아 다시 한번 스톤브릿지를 믿고 벤처조합에 출자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스톤브릿지는 해당 펀드로 만물인터넷(Internet of Everything, IoE) 분야를 선점 투자할 계획이다. IoE는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이 진화한 분야다. 모든 것이 인터넷과 연결돼 인간의 삶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 주는 기술을 의미한다. 2010년 결성된 KIF펀드는 올해 해산을 앞두고 있다. 이 조합은 파이브락스, 우아한형제들, VCNC 등에 투자했다. 투자한 기업들의 가치가 상당히 올라 펀드로서는 벤처기업 육성이라는 목적과 수익률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게됐다. 김일환 VC부문 대표(사진)는 "우리나라 미래를 책임질 스타트업들에게 좀더 많은 지원과 투자를 해 미래를 밝게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출처 : http://www.thebell.co.kr/front/news_print.asp?key=201702240100053190003259


조회 44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스톤브릿지벤처스, 포스트 수아랩 '노타' 정조준

벤처투자 활황이 그칠줄 모르고 있다. 유동성이 풍부해지면서 연간 벤처투자 규모는 4조원을 훌쩍 넘었다. 일시에 유동성이 풀리면서 벤처기업 몸값도 덩달아 올랐다. 유례없는 현상에 벤처캐피탈의 투자 방정식도 바뀌고 있다. 여러 기업에 실탄을 대기 보다는 똘똘한 투자처에 잇따라 자금을 붓는 팔로우온이 유행이다. 성공할 경우 회수이익 극대화가 보장되는 팔로우온 투

스톤브릿지캐피탈도 아시아나 인수전 참여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스톤브릿지캐피탈이 국내 2위 항공사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스톤브릿지캐피탈은 항공업 진출을 노리는 전략적투자자(SI)와 컨소시엄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이번 인수전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스톤브릿지캐피탈은 전날 실시된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에 인수의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