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ONEBRIDGE

300억 원 출자 목표 '부산 창조경제혁신펀드' 출범



5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부산시와 롯데그룹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창조경제혁신펀드 출범식이 열렸다.

부산시와 롯데그룹이 주축이 된 300억 원 조성 목표의 창조경제혁신펀드가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행보에 들어갔다.

5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시와 롯데그룹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창조경제혁신펀드 출범식이 열렸다. 창조경제혁신펀드는 롯데 100억 원, 부산시 100억 원, 성장사다리펀드 100억 원 등으로 올해부터 4년간 총 3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지난달 60억 원이 우선 출자됐다. 창조경제혁신펀드는 지역 기업과 식품, 생활, 패션섬유, 전기·전자 제품 등 혁신센터 전략산업에 출자 약정액의 70%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운용사인 스톤브릿지캐피탈은 창조경제혁신센터에 직원을 파견해 센터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투자 대상 발굴 및 펀드 운용을 할 예정이다. 조홍근 센터장은 "펀드 출범식은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제2기로 들어섰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국제신문 임은정 기자

출처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200&key=20151106.22015191828

#회사소식

조회 22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스톤브릿지, 인크로스 바이아웃 '두배 수익'

스톤브릿지캐피탈이 코스닥상장사 인크로스 투자금을 회수해 두 배 이상에 달하는 수익을 올렸다. 자금 집행 후 약 2년 5개월만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스톤브릿지캐피탈은 운용하고 있던 스톤브릿지디지털애드사모투자합자회사(이하 스톤브릿지디지털애드)에서 보유한 인크로스 보통주 39만 4283주를 최근 시간외 매매로 처분했다. 주당 2만 9545원에 거래해 약 1

스톤브릿지,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

스톤브릿지캐피탈(이하 스톤브릿지)이 설립 이래 사상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꾸준히 벤처조합과 사모투자펀드(PEF)를 결성한 효과를 톡톡히 맛보고 있다. 다만 이익률은 지난해 다소 떨어졌다. 설립 초기 고유계정(회삿돈)으로 투자했던 자산을 정리하며 일부 투자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올해 분할을 앞두고 고유계정 자산을 정리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