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ONEBRIDGE

소셜게임 회사 ‘소셜인어스’, 스톤브릿지캐피탈에서 5억원 추가 투자 유치

소셜게임 회사 소셜인어스(대표 김미영)는 스톤브릿지캐피탈(대표 김지훈, 이하 스톤브릿지)로부터 5억원의 투자를 추가로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소셜인어스는 NC소프트와 NHN 출신 인력들이 모여 2010년 창업한 회사로 페이스북에서 ‘VNH Poker’ (언어별로 다른 이름으로 서비스 중)를 개발하여 홍콩 6 waves 및 터키 Peak Games 등과의 퍼블리싱 계약을 통해 13개 언어로 서비스하고 있다. 소셜인어스의 게임은 월간 이용자수 기준으로 페이스북 내 포커 게임 중 3위를 기록했으며, 현재 추가적인 플랫폼 확장도 예정되어 있다. 스톤브릿지로부터는 올해 1월 4.4억원의 1차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김미영 소셜인어스 대표는 “소셜인어스는 페이스북 게임 시장 내에서 소셜 보드게임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자체 서비스 및 모바일 개발 역량을 키워 다양한 소셜 플랫폼 및 모바일 플랫폼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스톤브릿지 관계자는 “소셜인어스는 페이스북 내에서 매출 기준으로 가장 의미있는 성과를 거둔 한국 스튜디오”라며, “향후에도 검증된 다양한 보드 게임을 페이스북에 최적화해 개발 및 서비스하고 모바일 시장으로도 진출할 소셜인어스의 모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소셜인어스는 최근 두 번째 게임인 ‘Farkle Online’ 또한 개발을 완료하였으며, 6 waves와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여 내년초 정식 서비스를 앞둔 상태다. 현재 세번째 페이스북 게임과 모바일 게임을 준비하고 있다. 2012년에는 보드게임 외에도 퍼즐과 코어 장르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보도자료

조회 10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스톤브릿지벤처스, 포스트 수아랩 '노타' 정조준

벤처투자 활황이 그칠줄 모르고 있다. 유동성이 풍부해지면서 연간 벤처투자 규모는 4조원을 훌쩍 넘었다. 일시에 유동성이 풀리면서 벤처기업 몸값도 덩달아 올랐다. 유례없는 현상에 벤처캐피탈의 투자 방정식도 바뀌고 있다. 여러 기업에 실탄을 대기 보다는 똘똘한 투자처에 잇따라 자금을 붓는 팔로우온이 유행이다. 성공할 경우 회수이익 극대화가 보장되는 팔로우온 투

스톤브릿지캐피탈도 아시아나 인수전 참여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스톤브릿지캐피탈이 국내 2위 항공사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스톤브릿지캐피탈은 항공업 진출을 노리는 전략적투자자(SI)와 컨소시엄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이번 인수전의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4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스톤브릿지캐피탈은 전날 실시된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에 인수의향